[역사학]무령왕릉

등록일 2002.05.1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고등학교1학년때 부터 공부해온 공주 유적에 대한 지식을 모두 모아 만들었습니다.
무령왕릉에 관한 한 어느 자료를 찾아보아도 뒤지지 않습니다.

2008학년도 2학기 수정본

목차

없음

본문내용

송산리 고분군은 백제 웅진 도읍기의 왕과 왕족들의 무덤이 군집된 곳으로 무령왕릉을 비롯해서 7기의 고분이 발견되었다. "동국여지승람"에 보면 공주의 왕릉에 대한 기록이 있는데, "공주에는 두 곳에 왕릉이 있으며, 하나가 시내로부터 서쪽 3리에, 다른 하나가 동쪽 5리 능현에 있다"고 한다. 이들 기록 중 앞쪽의 "서쪽 3리 지점"에서 1971년 7월에 발견된 것이 바로 "무령왕릉"이었다고 한다. 왕릉이 발견된 지역에서는 송산리에는 이미 일제시대에 여러 개의 백제 무덤이 확인되었고, '송산리 고분군'이라는 이름으로 이미 국가의 사적으로 지정되어 있었다. 이들 무덤 중 특히 주목되는 것은 '6호 무덤'이었다. 6호 무덤은 다른 인근의 무덤과는 그 규모나 형태, 그리고 건축재료가 크게 달랐기 때문이다. 이 무덤은 정교하게 제작한 무늬 벽돌을 사용하고 지하에 아름다운 아치형 곡선의 건축을 하고 있었다. 거기다 벽면에는 4신도의 벽화까지 그리고 있었으며 유감스럽게도 일제 때 유물은 이미 도굴되어 없어진 것으로 되어 있었다. 그러나 이것은 기록에 의하여도 뒷받침되는 영락없는 백제 왕릉이었다. 일제시대부터 송산리 고분군에서 가장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은 6호 무덤이었다. 무령왕릉이 발견된 1971년 여름에도 장마에 대한 6호 무덤의 보호를 위해 배수로 공사를 하던 중이었다. 산 위쪽에서 내리칠 빗물이 6호무덤에 줄 영향을 약화시키기 위해서는 주변에 배수 시설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작업이 시작했지만 바로 중지될 수밖에 없었다. 7월 9일 작업을 하던 인부의 삽날에 전돌의 일부가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공사를 하던 지점은 6호 벽돌무덤으로부터 북쪽으로 3미터나 떨어진 곳이었기 때문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 공주의 현지 관계자들은 그것이 바로 처음 발견되는 또 다른 무덤임을 직감하고 문화재 관리국 등 관계 상급관청에 이를 알렸다. 그 무덤은 만들어지고 난 다음 1천 5백년간 아무도 손을 대지 않은 것이었다. 김원룡, 윤흥로, 지건길, 김영배, 송병현 조유전 등 당시 문화재 관리국 건축기사와 학예사들은 매우 흥분을 금치 못했다고 한다. 더욱 그 안에는 무덤의 주인공이 백제의 25대 왕 무령왕 부부라는 사실이 명백히 기록되어 있어 세상사람들을 크게 흥분시켰던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