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공학] 노화와 죽음

등록일 2002.05.17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인류의 수명에는 130세라는 넘을 수 없는 장벽이 있다
고대부터 사람들은 장수하기를 원하였다. 사람은 도대체 얼마나 오래 살 수 있을 것인가? 호적 등의 객관적인 자료 증명이 가능해지고 나서 오늘날까지 130세 이상의 수명을 기록한 사람은 없다. 즉 사람에게는 결코 넘을 수 없는 인생의 지평선이 있는
것이다. 이 130세라는 수명의 한계를 ‘극한 수명’이라고 부른다. 100세 이상 살아서 극한 수명에 접근하는 ‘백수자(百壽者)’도 현재는 아주 드물다.
이것에 대해서 인간의 노화의 원인을 밝히고 결국 죽음으로서 가게 되는 의미와 결과를 서술하였고요.
여러 동물을 실험화 하여 클론의 기술로 유전자의 불사화를 시킬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있음니다.
유용하게 사용하시구여... 수거하세여

목차

1. 서론
2. 본론
3. 결론

본문내용

세포 분열 과정에서 텔로메어의 짧아짐이 노화의 방아쇠가 되고
있다 노화, 즉 30세 이후의 사망률이 증가하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진화론적으로 말하면, 모든 생물은 자손을 될 수 있는 대로 많이 남길 목적으로, 생식 가능한 개체를 만드는 일에 에너지를 전부 소비한다. 생식 연령이 지나고 자식 키우기가 끝난 개체는, 그 이상 살아 남는다 해도 남기는 자손의 수에는 영향이 없다. 즉 생식 연령에 있는 개체야말로 생물종에서의 ‘완성품’이며, 생식 연령을 넘어 살아 남는 시기는 ‘완성품’이 차츰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게 되는 과정(노화)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완성품’은 어떻게 하여 기능을 잃어버리는 것일까? 이제까지 크게 두 가지 가설이 제창되어 왔다. 첫번째 가설은 ‘에러 축적 가설’이라고 불리는데, 모든 형태를 가진 것이 언젠가는 부서지듯이 50세 이후는 몸을 구성하는 다양한 분자나 세포, 조직에 이상(異常)이 쌓고, 그 정도가 어느 한도를 넘어섰을 때 노화가 나타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상이 생기는 원인으로는 태양 광선에 포함된 자외선이나 음식에 들어 있는 다양한 화학 물질 등의 외적 원인과, 몸이 날마다 에너지를 만들어 내기 위하여 산소를 이용하여 연소할 때의 부차적 효과라는 내적 원인이 생각되고 있다. 왜 유전자가 ‘삶→성/죽음’의 시스템을 조절하는가?두말할 나위도 없이 현재 이 지구상에 서식하는 많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