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엔탈리즘

등록일 2002.05.17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200원

목차

◎지식/권력에 대한 성찰
⊙우리 안의 오리엔탈리즘-자기 문화를 비하하는 문화적 식민주의에 대하여
⊙우리 문화의 현주소
⊙서구 중심적 인식틀로서의 '오리엔탈리즘’
⊙현대사회의 이데올로기/권력
⊙21세기 문화의 시대를 맞이하며

본문내용

◎지식/권력에 대한 성찰
'식민지화' 내지 '제국주의적 지배'의 문제는 단순히 정치/경제적 차원의 문제가 아니며 따라서 직접적 권력 대립의 문제로 풀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인식은 식민지 지배가 장기화되면서 생기기 시작한 것이다. 민족주의자들은 식민지화된 역사를 가진 많은 사회가 독립을 이룬 후에도 여전히 '서양의 지배 체제' 속에 머물고 있음을 보면서 그 동안의 제국주의적 지배가 가져다 준 '선물'이 결코 만만한 것이 아님을 알게 된다. '타자화'/ 의식의 식민화/ 식민적 주체에 대한 논의를 가장 선동적이고 설득력 있게 펴나간 파농의 기념비적 책을 통해 이 문제가 어떤 언어로 구사되어 왔는지 살펴보기로 하자.
파농은 식민지 땅에서 태어난 지식인으로 타자화된 자시의 모습을 정면으로 바라보게 된 대표적 민족 해방 운동가 중 한 사람이다. 그의 대표적 인 책 《대지의 저주받은 자들》인데 잋 책이 프랑스에서 발간되었을 때 서문을 싸르트르가 썼다. 잠시 여기서 식민지사는 식민 모국과 식민지 사이에서 일어나는 상호 관계적 성격을 지닌다는 점에 주목했다.
먼저 싸르트르의 글을 통해 문제의 핵심으로 들어가 보자. 식민지 초기에 유럽의 엘리트들은 원주민 엘리트를 제조하는 일을 청부 맞아서 유망한 청년들을 골라 냉 벌겋게 단 인두로 낙인을 찍듯 서구 문화의 원리로 그들을 세뇌시켜 갔으며, 본국의 시민들은 식민지 주민들에게 서구식의 옷을 입히면서, 마치 '사식이 부모를 사랑하듯 원주민들이 자기들을 살아한다고 착각하고 있었다'고 싸르트르는 말하고 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