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시)"헌 구두를 내려다보며 탄식함"(이선영)

등록일 2002.05.15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한 인간의 이야기는 모든 인간의 이야기다."

1. 이번 과제를 맡으면서 이선영의 시를 읽게 되었다. 처음에 느꼈던 것과는 달리, 여러 번 그녀의 시를 읽으면서 어떤 특징을 발견할 수 있었는데, 그것은 "불안감"이었다. 자신이 꿈꾸던 이상적인 삶과는 거리가 먼, 속물적으로 변해가는 자신에 대한 불안감.(우리에게도 이러한 불안감은 있다.) 시인은 자신이 느낀 이러한 감정을 일상생활 및 주변 사물을 가지고 시로 나타냈으며, "헌 구두를 내려다보며 탄식함"도 이러한 관점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2. "헌 구두를 내려다보며 탄식함", 이 시는 시인의 첫 번째 시집 "오 가엾은 비눗갑들(1992, 세계사)"에 있는 시이다. 시인은 이 시에서 자신이 살면서 신고 버린 많은「구두」(맘에 드는 것과 기억조차 나지 않는 것, 지금 신고 있는 것을 포함하여)에 대한 미안한 마음과 잘못된 인생의 끝에서의 회한을 이야기하고 있다.
그런데 이 시에서는「구두」라는 단어가 나온다. 이 단어가 이 시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데, 나의 경우는「구두」를 사람으로 보았다. 이럴 경우 이 시의 의미는 다음과 같이 설명할 수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