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촌수필 감상문

등록일 2002.05.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ㅎㅎ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문구의 관촌 수필을 읽어보고 일반적 소설처럼 사건 전개 과정을 필연적으로 구성하는 것이 아니라 화가 자신의 성장 과정을 직접 말하고 있기 때문에 마치 수필과 같은 인상을 받았다. 충청도 토속어와 결합한 1인칭 독백체의 문체는 자칫 한(恨)으로 끝 유년기의 삶의 체험을 이야기꾼의 요설처럼 느끼게 하여 작품 전체를 훈하고 여유 있는 분위기로 이끈다. 화자의 고향에 얽힌 추억을 회상하서 산업화의 과정에서 겪는 소외와 갈등, 그리고 농촌의 피폐와 해체 과을 유년 시절에 경험한 농촌 공동체 따뜻한 인정의 세계와 수시로 교차, 상응시키면서 그것을 오늘의 관점서 반성 내지 분석하고 있는 것 같다.

오랜만에 성묘차 고향을 찾은 작중 화자는 마을 어귀에서 울적한 심정을 토해놓고 만다. "내 살과 뼈가 여문 마을이었건만, 옛 모습을 제대로 지키고 있는 것이라곤 아무것도 없었던 것이다. 옛 모습으로 남아난 것이 저토록 귀할 수 있을까.".
모두 8편의 연작으로 되어 있는 <관촌수필>의 첫 작품 <일락서산>'이다. 그때 그랬던 관촌부락의 모습이 지금은 또 얼마나 바뀌었을 지를 짐작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렇지만 그처럼 대단한 세월도 소설 <관촌수필> 이 뿜어온 빛을 감하지는 못한 것 같다. 땅에 깊숙이 뿌리박은 삶의 말들과 오래도록 조선의 정신을 함축해온 유가의 언어를 고색 창연한 이조인 이었던 할아버지를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