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 오정희

등록일 2002.05.10 한글 (hwp) | 2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줄거리
[인물의 성격]
[구성 단계]
[이해와 감상]
[핵심사항 정리]
[생각해 볼 문제]
1. 이 소설을 성장 소설의 유형으로 볼 때, 맨 마지막 문장 '초조였다'가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가 ?
2. 이 작품에서 주인공이 정신적, 육체적으로 성장해 가는 과정을 설명해 보자.
1.***간결하면서도 많은 것을 느끼게 하는 놀라운 묘사***
***죽음에 대한 인식의 문을 열고 ****
*다시 쓰기 :< 죽음의 문을 넘어 다시 태어남으로>
2. 시간의 진행을 나타내는 표현
3. 성장의 증거들 - 인물의 성장을 나타내는 다양한 장치들
*다시 쓰기 - '치옥이'의 기억으로
*다시쓰기- '할머니'의 눈으로 보기
*다시쓰기 - '오빠'의 시점에서
5.장치로서의 중국인 남자
중국인 거리
<작품의 이해>
< 생각해 보기 >

본문내용

1947년 서울 태생으로, 서라벌 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68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완구점 여인>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주자>(1969), <산조>(1970), <직녀>(1970), <번제>(1971), <관계>(1973), <목련초>(1975), <적요>(1976), <안개의 둑>(1976), <미명>(1977), <불의 강>(1977), <저녁의 게임>(1979), <중국인 거리>(1979), <유년의 뜰>(1980), <별사>(1981), <야회>(1981), <동경(銅鏡)>, <집>(1982), <불망비>(1983), <지금은 고요할 때>(1983), <순례자의 노래>(1983), <그림자 밟기>(1987), <파로호>(1989) 등이 있다. 오정희의 초기 소설 세계에 가장 집중적으로 드러나 있었던 것은 고립된 인물의 파괴 충동이다. 타인들과 더불어 화해로운 관계를 맺지 못하고 철저히 단절된 삶을 사는 인물들은 자신의 자폐적인 삶을 저주하지만 그로부터 벗어날 길이 없다. 그 억압된 충동이 자신과 타인들을 향한 파괴적인 힘으로 돌출하는 것이다. 그러한 충동은 육체적 불구와, 왜곡된 관능, 불모의 성 등의 모티프로 표현된다. 이러한 경향은 그의 80년대에 들어 점차 변화한다. 충동의 격렬성은 완화되고 그 자리에 일상의 무의미함에 대한 허무의식이 자리하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