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테의 파우스트

등록일 2002.05.08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줄거리
요점 정리
이해와 감상

본문내용

줄거리
독일의 문호 괴테가 전생애를 바쳐서 쓴 희곡. 괴테가 신문학에 눈을 뜬 시기부터 82세의 고령으로 이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단속적(斷續的)이기는 하지만 항상 심혈을 기울여 쓴 비극 작품으로, 2부로 되어 있으며 전편(全篇) 1만 2111행의 대작이다.
파우스트 전설은 영국의 극작가 C.말로의 희곡 《포스터스 박사》(1588 92)에 의해 처음으로 문학작품으로서 승화되었다. 말로는 파우스트를 지식을 추구하는 사람의 비극으로서 동정적으로 묘사하였다. 이와 같은 르네상스적 이상(理想)으로 불타는 파우스트는 인형극 등을 통해 독일 민중들과 친근해졌거니와, 이것을 소재로 문학작품을 본격적으로 써 보려고 한 사람이 레싱이었다. 그의 파우스트 극은 단편(斷片)이긴 하지만, 인간이 지식을 구하려는 것은 곧 신의 뜻으로서 지식에 의해서 진리에 도달한 인간은 덕목(德目)에 안주(安住)하여 저절로 비행(非行)을 버리게 된다는 계몽주의의 이상을 고양(高揚)하였다. 이에 자극을 받은 괴테는 사람은 어떠한 미망(迷妄)의 길을 걷더라도 인간으로서의 노력을 계속한다면 종국에 가서는 구원을 받는다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으며, 인간의 노력과 향상의 원동력이야말로 마음 속에 있는 신에게 귀의하려는 마음과 육체에 깃든 마음과의 상극(相剋)이라고 보았던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