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관리] 국공채시장에서의 차익거래

등록일 2002.05.0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일반적으로 미국의 장기 국채 시장에서 그 규모가 크고 현금흐름이 유동적이어서 차익거래의 기회가 존재하기 힘들다. 하지만 머서사의 국공채 전문가 톰슨씨의 주장은 T-bond의 시장간 가격차가 존재하기 때문에 과대평가 된 채권을 매도하고 다른 채권과의 상쇄포지션을 취하거나, 현재 회사가 보유중인 채권을 좋은 조건의 장기채와 교체하여 무위험 재정거래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제시된 자료에서 미국의 국채발행은 1980년대와 1990년대 전반까지 연방정부가 안고있는 막대한 재정 적자를 관리할 자금조달을 위해서 일시적으로 초과공급의 상태에 놓여 있었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시장에서 형성되는 채권의 균형가격에서 벗어나 있어 공매나 선매도와 매수의 상쇄포지션을 통해 일시적 가격차로 생긴 공짜이익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생각된다. 물론 재무성 채권 시장은 규모가 크고 유동성이 좋기 때문에 차익거래의 기회를 발견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으로 여겨진다. 왜냐하면 요즘의 주식시장은 24시간 기업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효율적으로 공유되는 효율적 시장이기 때문에 정보의 배분에 있어서 편중이 없다. 따라서 다양한 유가증권전문가들이 새로 발행되는 다양한 채권들의 거래를 활발히 진행하여 순간적인 균형가격에서 벗어나 있는 채권의 부류를 찾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