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공학과] 공작기계의 역사

등록일 2002.05.06 한글 (hwp) | 1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

목차

1.선반
2.밀링
3.보링
4.기어절삭기
5.드릴링머신
6.NC공작기계

본문내용

. 선 반(Lathe)
1.1 활 선반(弓 旋盤)에서 구름(원형 돌리개)선반으로

양 쎈터 사이에 끼인 공작물에 줄(網)을 감아, 이 줄을 잡아당기는 방법으로 가공물에 정, 역회전을 시키면서 선삭 작업을 했다. 이 고대의 방법과 같은 원리에 대해서 당초는 사진 1-2-1에서 보는 것처럼 한 사람이 줄을 감고 또 한 사람이 공구대(刃物)을 닿게하는 모양을 하면서 선삭을 했었다.
그렇지만 인간이 줄을 계속 감는 데에는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다. 그래서 줄의 한 끝을 서 있는 나무의 끝에 연결하고 사람이 한쪽 방향을 감는 방법으로 나무를 휘게하여 잡아당겼다. 이 나뭇가지가 원래대로 돌아가도록 하는 탄력(스프링)의 힘을 이용하는 것이 고안되었었다. 그러나 이것도 문제점이 있었다. 나무를 이용하려면 실외(室外)가 되야 하고, 적당한 나무를 찾아 설치해야만 했었다.

이것의 대체 안(案)으로 활 선반이 있다. 결국 양쎈터 사이에 삽입된 가공물에 활의 줄을 감아끼워 오른손으로 활을 수평으로 전,후 이동시키면서 가공물에 정,역의 회전을주어 활을 손 앞으로 끌어 당길 시에는 왼쪽 손에 쥐고 있던 공구대(刃物)로 선삭을 하였다.
이렇게 한 사람의 작업자로써 일을 할 수 있어 실내, 외를 따지지는 않았다.그러나 이런 동력원은 작업자의 힘에 한정되기 때문에 경(輕)절삭에는 적당했었지만 중(重)절삭에는 무리였었다. 사진 1-2-2에는 비교적 새로운 시계 부품 가공용 활 선반을 나타냈다. 시계 부품과 같이 소형으로써 정밀함이 필요로 하는 가공물에는 이러한 활 선반이 상당히 오랫동안 사용되었고 위력을 발휘했었다.
다음의 선반으로는 활을 손으로 당기는 형식을 탈피하여 좀더 힘을 낼 수 있는 "발 디딤식" 구름선반으로 진보했다. 초기의 "구름선반"은 13세기경의 사원(寺院)의 스테인드-글라스(Stained-Glass)와 명필책에 나오는데, 이것은 사실 목공 작업용으로써 주로 가구의 다리를 미려하게 깎기위한 것으로 수도원이나 교회에서 많이 사용되어 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