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과사회] 건축에서 본 문화

등록일 2002.05.0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1.봉황수
2.닳아지는 살들
3.닥터지바고

본문내용

이 시는 궁전 건축미의 핵심을 예리하게 묘사하여 조선시대 권력자들과 식민지시대의 지식인을 대비해 일제치하의 피지배 계층의 고통,비장감 또한 알 수 있다. 정적 공간에서 느끼는 차분한 심정으로 사물을 냉정하게 바라보고 역사적 건물에서 우리 민족의 특성을 잡아내고 있다. 그의 묘사를 보면 경복궁이나 창덕궁의 정전, 즉 국왕이 집무를 보는 궁의 가장 핵심적인 건물을 대상으로 했음을 알 수 있다. 이 건물은 조선건축의 정수인데 중층으로 팔각지붕의 다포집으로 회랑으로 둘러싸여 있고, 기단은 2중으로 되어있으며 사방에 돌계단이 있고 바닥은 전석으로 되어있다. 단청은 사찰이나 궁궐, 제당 등에 쓸 수 있었는데 엄숙함과 신성함을 나타내기 위해 다양한 색과 문양으로 겅축의 목조부분을 꾸미는 것인데 사용하는 문양과 색에는 엄격한 기준이 적용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