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학] 학문의 자리

등록일 2002.05.03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반 델 레에우는 그의 책 『신학서설』에서 학문을 자연 과학과 인문학으로 나누
고서, 자연 과학은 파악을 위한 학문으로, 인문학은 파악된 사실에 대한 이해를
위한 학문으로 정의하였다. 그런데 이 둘 모두 '실존'을 함축하고 있다고 얘기한
다. "그것은 인간이 자기에게 도달하려는 노력, 그래서 그것은 지금 이 자리에서
의 자신을 넘어서는 일련의 과정을 통하여 자기 가능성의 한계에까지 이르려는 노
력"이라고 주장한다.

'인간이 만들어 낸 모든 것이 또한 그러하다'라고 확장하여 적용해 보자. 학문
이든, 문화이든, 예술이든 그것은 모두 인간의 행동이다. 그것들은 인간의 머리와
몸을 통해 발현된 것이다. 또한 그것들은 동물이나 식물이 만든 것도 아니다. 지
구를 이루는 특수한 생물 또는 태양계 내에서 지구라는 행성에서 살아가는 한 생
명 종족이 이루어 낸 것이다. 그리고 인간의 머리와 몸은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시간에 종속된 함수이다. 그것에 의해 시작과 끝이 있는 생명이다. 그러므로 인간
이 만든 모든 것-그것을 문화라 부르든, 문명이라 부르든 간에-은 특정한 조건에
의해 생성된 것이다. 이것을 지나친 유물론적 견해라고 비판할 수도 있을 것이다
. 그러나 이러한 비판을 하는 사람들 역시 앞서 누군가 얘기했던 유물론을 배웠기
때문에 그런 판단을 하고 있는 것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종교학] 학문의 자리
      하나은행 통장 개설 이벤트 오늘 하루 보지 않기 닫기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