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학] 학문의 자리

등록일 2002.05.03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반 델 레에우는 그의 책 『신학서설』에서 학문을 자연 과학과 인문학으로 나누
고서, 자연 과학은 파악을 위한 학문으로, 인문학은 파악된 사실에 대한 이해를
위한 학문으로 정의하였다. 그런데 이 둘 모두 '실존'을 함축하고 있다고 얘기한
다. "그것은 인간이 자기에게 도달하려는 노력, 그래서 그것은 지금 이 자리에서
의 자신을 넘어서는 일련의 과정을 통하여 자기 가능성의 한계에까지 이르려는 노
력"이라고 주장한다.

'인간이 만들어 낸 모든 것이 또한 그러하다'라고 확장하여 적용해 보자. 학문
이든, 문화이든, 예술이든 그것은 모두 인간의 행동이다. 그것들은 인간의 머리와
몸을 통해 발현된 것이다. 또한 그것들은 동물이나 식물이 만든 것도 아니다. 지
구를 이루는 특수한 생물 또는 태양계 내에서 지구라는 행성에서 살아가는 한 생
명 종족이 이루어 낸 것이다. 그리고 인간의 머리와 몸은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시간에 종속된 함수이다. 그것에 의해 시작과 끝이 있는 생명이다. 그러므로 인간
이 만든 모든 것-그것을 문화라 부르든, 문명이라 부르든 간에-은 특정한 조건에
의해 생성된 것이다. 이것을 지나친 유물론적 견해라고 비판할 수도 있을 것이다
. 그러나 이러한 비판을 하는 사람들 역시 앞서 누군가 얘기했던 유물론을 배웠기
때문에 그런 판단을 하고 있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