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와 죽음] 티베트의 지혜

등록일 2002.05.0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소걀 린포체의 티베트의 지혜란 책을 읽고
독서감상문을 쓴것입니다..
불교에서의 죽음. 또는 죽음에 관한 레포트를
쓰시는 분이라면 이걸 보셔도 좋을것 같습니다...
막대한 양의 두께의 책...
갑자기 옛 생각이 납니다..
ㅋㅋㅋ암튼. 많은 도움 되길 바라구여.
레포트 잘 쓰세영^^*

목차

1. 죽음... 그 의미.
2. 죽음을 바라보는 잘못된 시각과 제대로 바라봐야 할 필요성.
3. 네가지의 바르도.
4. 삶... 덧없음과 명상 그리고 죽음... 새로운 시작.
5. 결론

본문내용

"내가 처음으로 죽음을 느낀 것은 언제였을까?". 삶과 죽음에 대한 이 "티베트의 지혜"라는 책을 읽으면서 맨 먼저 떠오른 것이 이 질문이었다. 대중가요의 가사처럼 학교 앞에서 팔 던 병아리일 수도 있었지만, 내 경우는 "코난"이라는 이름의 강아지였다. 초등학교 시절 난 "코난"이라는 TV만화를 유달리 좋아했고, 그래서 아버지가 사오신 강아지에 "코난"이라는 이름을 지어줬었다. 같이 산책도 하고, 또 강아지도 어렸었기에 같이 커간다는 느낌을 받았었는데, 그 강아지가 6개월만에 죽었다. 사고로 죽은 것이 아니라 서서히 앓다가 죽었기에, 동물 병원에서 수술할 때나 그 다음날 죽었을 때, 많이 울었었고 두려워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생각해보니 그 "두려움"이 죽음에 대한 첫경험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그 때 처음으로 내 주위의 가까운 사람들과 나 역시도 언젠가는 저렇게 사라질거라 생각해서 두려웠기 때문이다. 시간이 지나 그 이후로 많은 죽음을 봐왔지만, 죽음은 언제나 생소하며 두렵게만 느껴진다.

참고 자료

티베트의 지혜를 읽고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