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의 왕권과 교역

등록일 2002.05.01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서론
2. 본론
2.1. 일본과 신라, 발해와의 무역 관계에 대한 인식
2.2. 새로운 접근 방법의 한계
2.2.1. 일본의 위상에 대한 논의
2.2.2. 신라와 발해에 대한 고찰의 미비
2.2.3. 당나라에 대한 고찰의 미비
3. 결론

본문내용

한 시대의 역사를 규명하는 작업은 그리 간단한 일이 아니다. 역사를 바라보는 눈은 역사가에 따라서 다르기 때문이다. 똑같은 객관적 상황이나 사건을 두고도, 그것에 의미를 부여하는 방식은 천차만별일 수 있다. 이는 역사가의 개인적인 사관의 차이에서 비롯한다. 그리나 역사의 기술이 역사가에 의해서 이루어진다고 하여, 그 역사가의 사관이 반드시 역사가 자신에 의해서 정립되었다고는 보기 힘들다. 이미 E. H. Carr가 이야기했듯이, 역사가의 사관이라는 것 또한 동시대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상황 등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다. 역사가가 아무리 객관적으로 자유롭고 역사를 기술한다고 하여도, 결국에는 자신 속에 체화된 동시대의 가치관 속에서 그나마 객관적인 입장을 택하여 역사를 바라볼 수밖에 없다. 이는 모든 역사가에 있어서, 그리고 모든 역사 기술에 있어서 필연적일 수밖에 없는 사실이다. 우리의 고대사에 대한 서술 또한 이러한 역사서술의 입장에서 벗어날 수 없다. 더구나 고대사 연구는 사료를 중심으로 해석이 가해지는 것이기 때문에, 사료라는 객관적인 자료를 가지고도 역사가의 입장에 따라서 여러 가지 해석이 가능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