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서평: 궁예 견훤 왕건과 열정의 시대

등록일 2002.04.2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소개글

서평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근래에 나온 대중역사서들은 후삼국을 주제로 삼은 책들이 많다. 한창 인기 있는 TV프로인 사극 '태조 왕건'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이 책도 그 부류의 하나이다. 저자인 이도학씨는 이 책을 내기 전 '진훤이라 불러다오'라는 견훤평전을 이미 저술한 적이 있고 삼국시대(백제사)의 전공자이다. 이 책은 후삼국시대의 주역인 궁예, 견훤, 왕건 삼자를 모두 다루고 있는데 대체적으로 궁예와 견훤의 역사적 복권이라는 취지에서 쓰여졌다. 즉, 승자의 역사 뒤에 가려진 역사를 재인식 해보자는 것이다.
책은 시대 순으로 7부분으로 나뉘어 기술 되어있고 책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 시기의 인물소개와 연표, 각국의 중앙관제에 관한 부록이 첨부되어 있다. 이제 각 부분의 내용을 살펴보자면 1부의 제목은 '내가 세상을 건져주마'이다. 이 장에는 궁예의 초기행적부터 왕이 되기까지 그리고 왕건의 등장이 서술되어 있다. 저자는 이시기의 궁예를 평하며 지도자로서의 역량이 탁월했으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구축했다고 말하고 있다. 한편 왕건에 관해서는 사료에 나와 있는 그의 가문의 내력을 분석하며 "요컨대 왕건 선대의 설화는 고구려적인 기둥에 신라적인 치장을 하여 탄생한 것으로 판단하여도 무리는 없다"라고 하며 혹평을 하기도 한다.

참고 자료

문서정보: 이도학, 궁예 진훤 왕건과 열정의 시대, 김영사, 200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