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민족반역자 명단 발표의 민족사적의의

등록일 2002.04.23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친일파관련이나 민족사관련 리포트에 도움될거에요

목차

1. 머리말
2. 미뤄진 역사청산의 문제
3. 왜 그들은 처벌받아야 하는가
4. 앞으로의 과제
5. 결론

본문내용

1. 머리말
지난달 28일 3·1절을 하루 앞두고 '민족정기를 세우는 의원모임에서 친일 반민족행위자 명단 708명을 1차로 공개한 것은 해방이후 57년 만에 처음으로 책임 있는 단체에서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밝혔다는 점에서 커다란 반향이 있었다. 뒤틀린 우리 역사를 바로잡는 큰 걸음을 뗀 것으로서 높이 평가받아 마땅하다. 1948년 특별법에 따라 구성된 ‘반민특위'의 활동이 친일세력의 폭거로 중단된 뒤 우리사회는 일제 잔재 청산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미완(未完)으로 남긴 채 50년 넘는 세월을 보내왔다. 대다수 국민들은 뒤늦은 감이 있지만 국회 차원에서 친일문제를 거론한 것을 대단히 뜻깊은 일로 평가하고 있는 반면, 일부 언론에서는 자사의 전 사주가 포함된 것을 두고 연일 자사 지면을 통해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나 이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행위에 불과하다.
명단발표 이후 친일문제가 사회적 의제로 떠올랐다. 그동안 재야 사학자들을 중심으로 한 `친일파 99인' `친일파 죄상기' 등의 저술이나 논문은 간간이 이어져왔으나, 정부나 국회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친일파 정리에 손을 댄 경우는 전혀 없었다. 특히 이번 발표는 우리사회 각계각층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살아있는 권력'을 건드렸다는 점에서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사주 방응모, 김성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