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학원론] 베버의 관료제

등록일 2002.04.2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본문내용

베버는 19세기 후반 독일에서 주류를 이룬 신역사학파(新歷史學派) 또는 강단사회주의자(講壇社會主義者)와 대결하였으며, G.슈몰러와의 가치판단 논쟁을 통하여 역사학파가 가지는 이론적 약점을 지적하고, 그 극복에 노력하였다. 《사회과학적 및 사회정책적 인식의 객관성》 등에서 보인 그의 사회과학 방법론은 그 성과이다. 여기서의 그의 방법론상의 개념은 과학과 가치판단을 명확히 구별하는 이른바 ‘몰가치성(沒價値性)’이며, 또 사회현상에 대해서 인식주체(認識主體)가 하나의 문제의식(問題意識)을 가지고 주관적으로 구성하는 ‘이념형(理念型)’이다. 그는 이로써 여러 역사적 ·사회적 현상에 대한 과학적 인식이 가능하다고 생각하였다.
막스 베버는 합리화가 새로운 정예집단을 창출함으로써 토크빌을 비롯한 많은 학자들이 근대성의 핵심적 특징으로 지적한 평등과 민주주의의 확산에 제약을 가한다고 생각했다. 체계적 절차와 중앙계획적인 활동조정의 제규칙으로 된 합리성의 객관화는 개인의 자유와 합리적 자결을 위축시킬 뿐 아니라 숙련된 전문가, 자본주의적 조직자, 정당정치인 등 새로운 지배집단들이 등장하면서 세습적 지배계급과 과거의 권위가 사라지고 말았다. 사회조직의 위계적 관료화의 확산은 사회구조에 나타난 합리화과정의 예증으로 과학, 테크놀로지, 세속주의, 법적 형식주의 등이 그들의 해당 문화영역에서 형성한 똑같은 관계를 형성하고 관료화는 사회생활에 형성하게 되었다. 관료제는 합리화 과정의 명확한 사회학적 표현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