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소설] 약한자의슬픔

등록일 2002.04.17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전반적인 스토리와 더불어 계속해서 소설에 등장하는 것은 전통과 외래의 충돌이었다. 근대화를 수용하고 있는 사회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되어지는 구시대의 관습들이 끊임없이 충돌하고 있다. 엘리자베트는 상놈 출신으로 K남작의 집에서 가정교사로 생활하고 있는 학생이다. 그러던중 길거리에서 자주 마주치게 되는 이환이라는 사람에게 사랑을 느끼게 된다. 어느날 그녀는 '조선의 선각자로 자임하고, 내외의 절과 안방사랑의 별은 폐한' K남작과 관계를 가지게 되고 그에 대해 '가까움'의 감정을 갖게 된다. 그러던 중 남작의 아이를 임신, 이어지는 재판, 아이의 죽음, 엘리자베트의 각성으로 이야기는 끝을 맺는 작품이다. 재판에서 지고 아이의 죽음으로 마지막 부분으로 갈수록 엘리자베트의 정신은 분열되어 가는 것처럼 보인다. 자살을 생각해보기도 하고 자신의 삶에 대한 후회로 자신의 인생을 '표본생활 이십년'이라 이름을 붙이며 괴로운 웃음을 짓는다. 엘리자베트는 자신의 삶을 남에게 항상 끌려다니고 남에게 깔리어 살았다고 생각한다. 꿈을 꾸거나 음식을 먹거나 생각을 하거나 할 때마다 그녀의 정신은 혼란스럽다. 자신을 위로하기도하고 자신을 짓밟기도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