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작품으로 살펴본 인간의 본성 (백지설)

등록일 2002.04.15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서론
나는 인간이 선한가 악한가를 인간의 인생을 그대로 반영한 문학작품을 통해 생각을 해보았다.
많은 작품을 접하다 보면, 우리는 그 사이에서도 선인과 악인을 만나게 된다. 아마도 우리는 사람들을 괴롭히는 것을 악인이라고 한다. 우리는 그런 악인을 만나면, 어서 빨리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에서도 우리는 분명히 선인과 악인을 볼 수 있다. 그 두 사이에서 우리는 인간이 2 종류 존재한다고 생각할 것이다. 이런 점을 보면, 우리 동양 철학에서의 맹자의 선성설과 순자의 성악설 중 어느 것이 맞을까 하는 생각도 한다. 맹자의 성선설은 인간은 원래 선한데, 살아가면서 이익관계로 인하여 분쟁이 생긴다고 하였다. 그리고 순자의 성악설은 인간은 원래 악하게 태어났으나, 그런 악은 법으로 규제되어서 사회가 유지된다고 하였다. 그럼 과연, tempest 에서의 인간은 과연 어떤 존재이고, 이런 인간에게서 어떻게 선인과 악인이 나오는지, 그 두 대립에서 인간은 어떻게 이 사회를 살 아 갈 수 있는지를 살펴보겠다.
본론
작품의 처음부터, 예사롭지 않게 폭풍을 만난 선원들과 왕, 고위 관리들이 등장한다. 선원들이 아무리 안간힘을 쓰지만, 그들은 암초에 걸려서 배는 산산이 조각나고, 배에 있던 사람들은 모두 물로 뛰어 든다. 이 사람들은 나중에 프로스 페로에 의해 몇 그룹으로 나뉘어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