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사기 감상문

등록일 2002.04.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삼국사기>는 고려 인종 23년(1145년)에 김부식 등 11명이 왕명을 받아 편찬하였다. <삼국사기>는 우리 나라에 현존하는 문헌 중 가장 오래된 것이다. 따라서 그것은 삼국시대 연구에 기초사료로서 우리에게 필수적인 자료를 제공하여 준다. <삼국사기>는 그에 대한 긍정론과 부정론이 분분한 가운데 우리 나라의 최고(最古)의 사료로서의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이 시간을 통해 우리가 이제까지 알고있었던 <삼국사기>에 관한 것 뿐 아니라 <삼국사기>가 쓰여진 고려 시대의 역사 인식을 고려하여 삼국사기를 이해해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삼국사기>하면 김부식이 자동적으로 생각난다. 그 이유는 김부식이 이 책을 썼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 김부식 혼자서 편찬한 것이 아니라 10명의 보좌관의 도움으로 만들어졌다. 하지만 그도 확실히 밝힌바 김부식이 편찬의 책임을 맡아서 서문인 <진삼국사기표>를 썼고, 사료의 선택, 각 항목(지·표)의 서문은 물론 인물 평가, 논찬에 직접 관여 혹은 서술하였다. 그러므로 <삼국사기>를 이야기하면서 김부식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김부식은 1075년(문종29년) 신라 왕실의 후예인 김근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김부식은 1096년(숙종1년) 문과에 급제한 뒤 평장사라는 벼슬을 시작으로 여러 관직을 두루 거쳐 일찍이 중요한 벼슬자리에 올랐다. 김부식은 관직에 있으면서 박승중,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