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

등록일 2002.04.13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를 읽고 개인의 느낀 점, 평을 1페이지 분량으로 다루었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흔히 베스트셀러라 하면 독자의 시선과 인기를 한 몸에 받는 터라 혹 상업성 짙은 글귀와 광고가 난무하게 마련이다. 정보통신 분야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중에 그동안 많이도, 대충은 미리 짐작도 할 만큼의 이 책의 내용을 광고 삼아서 보아왔다. 그런데 완전히 읽고 나서야 기분에 멈칫 할 것이 아닌 현실을 보는 눈을 뜨게 되었다.
스니프, 스커리라는 생쥐 두 마리와 허와 헴이라는 꼬마인간이 미로 속에 살고 있었다. 매일 미로 속에서 맛있는 치즈를 찾기 위해 뛰어다녔고 그토록 찾던 치즈를 찾아내었다. 그러나 그 맛있는 치즈로 행복에 겨워할 무렵 치즈가 온데간데 사라져 버렸다. 허와 헴은 어찌할 바를 몰랐으나 스니프와 스커리는 이미, 당연한 듯 다른 새 치즈를 찾아 떠난 후였다. 허와 헴은 사라진 치즈가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길 바랬으나 나타나지 않았다. 현실을 직시한 허는 끝내 완강한 태도의 헴을 뒤로한 채 새 치즈를 찾아 나선다. 험난한 미로 속을 헤매고 많은 고생을 했지만 결국은 새로운 치즈를 찾아낸다.
어느 우화마냥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많고 또 그 의미의 깊이 또한 깊다. 컴퓨터와 정보통신, IT 분야의 급속한 발전과 현세와 접목으로 이제는 더 이상 자신의 자리에 머무를 수 없게 되었다. 특히 유고사상에 뿌리를 둔 우리나라의 기성세대의 사고 방식은 하루,

참고 자료

원문 "Who Moved My Cheese?"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