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독일 세계문화유산

등록일 2002.04.10 한글 (hwp) | 10페이지 | 무료

소개글

유네스코에서 제정한 독일의 문화유산을 사진과 함께 정리

목차

Welterbe - Schlosser und Parks von Potsdam-Sanssouci und Berlin
Welterbe - Wurzburger Residenz (1981)
Welterbe - Luthergedenkstatten in Eisleben und Wittenberg (1996)
Welterbe - Bergwerk Rammelsberg und Altstadt von Goslar(1992)
Welterbe - Aachener Dom (1978)

본문내용

포츠담

17-19세기에 브란덴부르크 선제후와 프러시아 왕의 도성지로서 역사적 건조물이 많은 곳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 갈 무렵 연합군 수뇌가 회동하여 일본의 무조건 항복을 촉구하는 "포츠담 선언" 을 한 도시로 더 유명하다. 포츠담은 하벨강을 따라 매혹적인 전원에 잘 조화된다.그 도시와 주변지역에는 건축물과자연의 조화로, 하나의 통일체를 이루는 아름다운 전망의 호수와 숲이 있다. 베를린에서 열차로 1시간 거리밖에 안 되는 조용한 도시이다. 교통이 편리하므로 베를린에 가는 사람은 둘러볼만한 곳이다.18세기와 19세기의 성, 궁전, 교회와 공원은 세계문화유산의 중요한 건축학적 기념물이며 방문객들에게 프러시안과 독일의 역사를 경험할 기회를 제공해준다.

< 문화유산 정보 >
1730-1916년 사이에 건축된 150여개의 건물과 500헥타르의 정원으로
이루어진, 포츠담의 궁전과 정원의 복합지대이다.
그곳은 엘베강의 지류인 Haverl강과 Glienicke호수의 둑경계선에 위치한
궁전들과 정원을 포함하고 Berlin-Zehlendorf지역으로 확장되었다.
베를린과 포츠담의 Sanssousi궁전과 공원들은 1990년에
세계문화유산목록에 등록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