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청사기 명품전

등록일 2002.04.0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분청사기 명품전은 조선후기조각전을 보고 그곳과 연계해서 전시관람을 할 수 있다는 말에 볼수 있었다. 호암갤러리에서 한다는 것은 알았지만 한번도 가보지 못한 전시회장이어서 물어 물어 갔다. 중앙일보사 건물안에 있었는데.. 들어가기 부담스러웠다. 건물은 고층건물에다 들어서니 대리석 바닥에 큰 로비가 나오니... 엄첨 부담을 가지며 안내 데스크로 가 전시회장을 물어 아래로 내려갔다. 전시회장 또한 꽤 컷으며 그곳을 지키는 사람들이 앉아있었다. 분위기는 조용했고 꽤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솔직히 도자기에 대해서는 잘모른다. 분청사기에 대해서도 잘모르고 그냥 작품을 구경했고 문양을 위주로 보게 되었다. 분청사기의 종류로 몇가지 나누어 전시되었고 다양한 표현기법으로 나뉘어 졌다. 어떻게 이런 기법을 알아냈을까? 옛 사람들에 대한 존경심까지 들었다. 요즘 수업을 듣는것중에 문양연습이란 과목이 있다. 예전엔 그냥 무심코 지나던 작품의 문앙에 눈을 기울여 보게되었다. 전통문양에 대해 조금이나마 배웠는데. 작품을 보는 시각을 보다 넓일수 있었다는 것을 느꼈다.
일반적으로 꽃문양이 대체적으로 많았고 또 물고기나 동물등의 문양또한 볼 수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