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지리학] 택리지를 읽고...

등록일 2002.03.2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지난학기 한국사의 이해 시간에 과제로 내준 이중환의 택리지
를 읽고 느낀점을 쓴 것입니다. 제가 썼지만...정말..
자알 쓴것 같군요..^^; 원고지로는 약 20장분량입니다.
(저희는 손으로 직접 써서 냈거든요..)
직접 책으로도 읽어 보세요..잼나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근 십여년만에 찾은 충북 중앙도서관 서고에서 어찌나 오래됐는지, 빛이 누렇고 낱장 하나하나가 모두 떨어질 듯 위태로운 책 한권을 발견했다. 74년도에 발간됐으니 만으로 31년된 그 책을 보며 마치 예전 우리 선조가 살던 시대에 쓰여진 古書인것만 같아 그 읽는 느낌은 여느 책과는 다소 달랐다. 팔역지라고도 불린다는 이 책의 목차를 펴보니 해제,서문,총론 그리고 팔역지발문의 네가지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었다. 해제는 번역자인 노도양氏가 쓴 것같은데(구체적인 이름은 생략되어있다.) 이 글만 보더라도 택리지의 전반적인 내용을 모두 알수 있을 정도로 정리가 잘 되어 있고 택리지의 의의를 잘 정리해 놓고 있었다.
서문은 사군자가 뜻을 가지고 살 땅을 고를 때의 방법을 나열한 후 "사는 동네를 가린다"라는 말을 들며 기자조선 이후의 우리나라풍습에 관한 예시를 들어 조선땅이 참으로 좋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말했는데 이는 "공자를 다시 살아나게 한다면 반드시 뗏목을 탓으면"라는 추측의 말을 통해 알 수 있을 것이다. 이어서 사민총론,팔도총론에서는 조선 10개도의 지리적인 위치와,지형,기후등을 통해 자연환경과 그 연혁,산업,부락등의 인문환경을 과학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사민총론을 보면 백성을 사농공상의 네가지 계급으로 나누고 사대부라는 말의 근원을 설명하며 순(舜)임금이 밭갈고 질그릇을 굽고

참고 자료

이중환의 택리지 ( 역: 노도향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