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감상문] 황석영의 몰개월의 새

등록일 2002.03.2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인터넷 짜집기 절대아닌 순수 창작입니다....

많은 다운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닳아지는 살들]과 [몰개월의 새] 두 작품 모두 읽어보았다. 전자의 소설은 약간 난해하고 좀처럼 이해하기도 힘들었지만, 내가 선택한 작품은 그리 이해하기 어렵지 않았다. 우선, [몰개월의 새]를 읽고 난 첫 느낌은 나의 병영시절을 생각나게 하였다. 나의 병영시절은 정말 순탄하였다. 의례적으로 군대를 다녀왔다고 하면 육군을 생각할 것이나 나는 국방부가 아닌 행자부 소속인 의무경찰로 서울에서 편하게 군 생활을 마칠 수 있었다. 그것도 집에서 불과 20분밖에 걸리지 않는 경찰서에서. 그래서, 나에게는 군 생활에 있어서 특별한 추억이 없다. 외출을 나와서 이수지역을 점프하는 일이나 시골의 촌구석에 있는 다방에서 여자 종업원들과 차를 마시는 일이나 훈련을 고되게 받고 야밤에 소주를 마시는 일 같은 군 생활을 하면서 남들은 다 있는 추억 말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