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해석] 진달래 꽃에 대한 메즈키즘적 해석

등록일 2002.03.0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김소월의 진달래 꽃에 대한 또 다른 해석입니다.....
재밌을 거예요 한 번 보세요....

목차

★ 메조키즘적 쾌락에의 동경 ☆
★ 도관이의 say, say, say ☆

본문내용

김소월의 <진달래꽃>은 1922년 <개벽>에 발표된 이래로 온 국민의 사랑을 받으며 널리 애송 되어온 대표적인 한국 현대시 중의 하나다. 지금까지 <진달래꽃>에 대한 일반적인 해석은 '고려가요<가시리>의 전통을 잇고 있는 대표적인 이별의 노래'라거나 '이별의 슬픔을 체념으로 승화시켜 극복하고 있는 아가페적인 사랑의 노래'라는 것이 주류를 이루어 왔다.
또는 우리나라의 전통적 정서인 '한'을 이 시에 도입시켜 설명하기도 하고, '애이불비(哀而不悲)' 또는 '산화공덕(散華功德)'등의 개념으로 이해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 작품을 심리주의 비평의 방법으로 해석해 보면 훨씬 더 복잡하고 미묘한 여성의 잠재적 심리가 이 시에 내재해 있는 것이 드러난다. 겉으로 드러난 언어의 해석이 아니라, 인간의 본성과 무의식의 자연스러운 노출의 측면에서 이 작품을 바라볼 때 더욱 적나라한 인간의 본성과 사랑의 본성을 발견할 수 있다. 여기에는 문학이 아름다움이나 교훈의 제시로서 쓰여지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억제된 본능의 대리배설 작용에 의해서 쓰여진다는 전제가 필요하다.

참고 자료

마광수의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