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패션의 제국을 읽고...

등록일 2002.02.03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무난하게 써서 A를 받았던 레폿입니다.

목차

줄거리
감상

본문내용

줄거리
패션이라는 것은 무엇인가? 덧없음 미학적 화상에 의해 구조화된 제도이다. 우선은 패션은 민주주의 생명력에 해로운 것이라도 개인주의를 향해 달려가는 나선형 운동이다. 그리고 자유로운 사회 단합에 가장 뛰어난 대리인이다. 패션에 대한 이미지는 대체로 부정적이다. 그리고 패션에 대한 지식적인 연구는 거의 일어나지 않고 있다. 물론 서지목록이나 패션관계 도감이 있긴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기능적인 면의 연구일 뿐이다. 패션의 진실은 역사를 통해서 경쟁적인 싸움이 있기 때문이라고 말해진다. 그것의 근거는 유행의 일관성 없는 논리를 설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패션은 왜 서구에서만 일어난 것이며 그리고 이성에 의해 정복된 세계가 어째서 패션이라는 것에 의해 정복된 것일까? 본문에서 자세하게 소개하기로 하겠다. 전통적으로 패션은 사회적 구별이라는 도식에 의해서 설명이 되고 있다. 하지만 근본적 설명은 되지 못한다. 이것은 기능을 원천과 동일시하는 오류를 범하고 있는 것이다. 패션은 집단적 생활의 요체이며 유혹과 덧없음이 상징이다. 그리고 결국은 민주주의를 위한 기회를 대표한다. 유혹은 사람들을 현실에 의지하게 할 것이며 경제윤리를 발전시킬 것이다. 덧없음은 민주주의의 안정을 가져다 줄 것이다. 이성의 간지라는 말을 통해 집단이성이 기분전환용 오락들을 위해 전진하고 있다는 것을 설명할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