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감상문] 푸코의 광기의 역사

등록일 2002.01.1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많이 이용하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병원이 병을 만든다는 말이 있다. 별 일 아닌데도 병원에 자주 가다 보면 괜히 몸에 병이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는 얘기다. 물론 여기에는 과잉 진료를 일삼는 일부 악덕 의사들도 한 몫 한다. 그러나 다른 측면에서 생각해 보면 그 말은 곧 병이라는 것이 과연 고정된 정의와 실체가 있는가 하는 점을 생각케 한다.
18세기 말 제너가 종두법을 발견하기까지 천연두는 질병이 아니라 신이 내린 형벌이었다. 고칠 수 없는 병은 병이 아니었던 것이다. 이렇게 질병에 대한 규정은 시대에 따라 달라진다.
정신 질환의 경우에는 더 분명하게 드러난다. 옛날에는 정신 질환을 질병으로 여기지 않았으며, 그것을 담당하고 치료할 수 있는 의사도 없었다. 게다가 천연두와는 달리 정신 질환은 시대마다 그 정의나 '처리 방식'(질병이 아니므로 '진료 방식'이 아니다)이 여러 차례 달라졌다. 따라서 정신 질환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분석이 필요하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독서감상문] 푸코의 광기의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