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감상문] 푸코의 광기의 역사

등록일 2002.01.1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많이 이용하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병원이 병을 만든다는 말이 있다. 별 일 아닌데도 병원에 자주 가다 보면 괜히 몸에 병이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는 얘기다. 물론 여기에는 과잉 진료를 일삼는 일부 악덕 의사들도 한 몫 한다. 그러나 다른 측면에서 생각해 보면 그 말은 곧 병이라는 것이 과연 고정된 정의와 실체가 있는가 하는 점을 생각케 한다.
18세기 말 제너가 종두법을 발견하기까지 천연두는 질병이 아니라 신이 내린 형벌이었다. 고칠 수 없는 병은 병이 아니었던 것이다. 이렇게 질병에 대한 규정은 시대에 따라 달라진다.
정신 질환의 경우에는 더 분명하게 드러난다. 옛날에는 정신 질환을 질병으로 여기지 않았으며, 그것을 담당하고 치료할 수 있는 의사도 없었다. 게다가 천연두와는 달리 정신 질환은 시대마다 그 정의나 '처리 방식'(질병이 아니므로 '진료 방식'이 아니다)이 여러 차례 달라졌다. 따라서 정신 질환에 대해서는 역사적인 분석이 필요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