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문명사] 대공황과 파시즘

등록일 2002.01.18 MS 워드 (doc) | 1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I. 1929년의 대공황

II. 뉴딜과 파시즘

III. 소련의 발전

IV. 제2차 세계대전

본문내용

대공황과 파시즘
I. 1929년의 대공황
1. 대공황의 배경
전후 미국 경제의 번영---유럽의 여러 나라가 전쟁으로 국력을 소모하는 동안 미국은 자신의 힘을 보존할 수 있었다. 전쟁 덕분에 미국은 엄청난 양의 금을 보유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미국은 1차 대전을 치르며 채무국에서 채권국으로 입장이 바뀌었다. 특히 자동차 산업의 발달은 전후 미국 경제 번영의 상징이었다. 전기 분야도 중요한 산업으로 등장했다. 1920년대 중반에 이르러 미국의 호화은 이미 절정에 도달했다.
독점의 강화---생산량의 증가에 따른 부정적인 측면이 노출되었다. 첫째, 1920년대에는 생산과 자본의 집중이 급속하게 진행되어 독점이 심화 되었다. 둘째, 독점적 지배력이 강화됨으로써 실질 임금 상승률이 둔화되고, 그에 따른 노동자들에게 돌아갈 몫이 점점 줄어들었다. 셋째, 이러한 임금 인상폭의 둔화는 1920년대의 노동 조직의 약화에도 기인하고 있었다.넷째, 국내 시장을 제약한 요소로는 독점 이외에도 농업 불황이 있었다.
1920년대의 유럽 경제: 부흥과 내적 불안정성 ---1차 대전이 끝나자 유럽 각국은 경제의 복구에 나섰다. 유럽의 경제가 복구되고 나아가 부흥할 수 있느냐의 관건은 사실상 독일이 얼마나 충실하게 전쟁 배상금을 지불하느냐에 달려 있었다. 그러나 전후 독일 경제는 그러한 막대한 배상금을 물어낼 능력을 갖지 못했다.1924년 독일의 배상 문제에 관한 도즈 안이 성립된 뒤 승전국에 대한 독일의 배상 지불이 보장되었다. 미국 자본의 투자를 계기로 독일 경제는 안정을 되찾고 나아가 부흥의 길로 들어섰다. 1920년 중엽 이후, 독일 경제가 부흥하고 영국과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연합국에 배상금을 지불함에 따라 유럽의 경제도 한숨 돌릴수 있게 되었다. 유럽 전대륙에 걸쳐 인플레이션과 실업 사태는 점차 극복되었다. 경제의 안정과 번영은 일상생활에도 반영되고, 국제관계도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이러한 안정과 번영에는 몇가지 문제점이 내포되어 있었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그것들이 차츰 고개를 내밀기 시작했다. 우선, 전후 베르사이유 체제의 안정에는 미국 자본의 개입이 절대적 역할을 했다. 도즈 안의 채택 이후 등장한 세계 시장의!
역기능도 유럽의 안정을 위협하는 하나의 요소였다. 국가간의 복잡한 생산 무역관계나 금융 채무 관계를 통제할 국제적 기구가 없다는 것도 커다란 위협이 되었다. 그 다음, 전후 베르사이유 체제를 축으로 하는 유럽의 안정이 패전국 독일과 식민지에 가해진 일방적인 희생을 바탕으로 하고 있었다는 점도 커다란 문제였다. 결국 자본주의 세계의 '안정'은 경제적인 면에서는 세계 공황에 의해 그리고 식민지 지배의 면에 있어서는 식민지에서의 혁명에 의해 붕괴되기 시작했다.
2. 대공황의 발생과 파급
주식투기 열풍---1차 대전덕분에 미국의 경제는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했다. 미국인들은 앞을 다투어 주식투자에 나섰다. 이러한 주식 투기 붐은 독점 기업의 성장과 밀접한 관<font color=aaaaff>..</font>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