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문학] 병촉지명(炳燭之明)

등록일 2002.01.08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설원
유향(劉向)

본문내용

진나라의 평공(平公)이 사광(師曠)에게 물었다.
“내 나이 일흔에 공부를 하고 싶은데, 너무 저물지 않았나 걱정입니다.”
그러자 사광이 “왜 촛불을 밝히지 않습니까?”라고 하였다.
이에 평공이 “어찌 남의 신하가 되어, 그 임금을 희롱한단 말이오?” 하며 화를 내었다.
그러자 사광이 이렇게 설명하였다.
“저처럼 이렇듯 우매하고 눈먼 신하가 어찌 감히 그 임금을 희롱하겠습니까! 제가 들으니 젊어서 학문을 좋아하는 것은 일출 때의 별과 같고, 장년(壯年)에 학문을 좋아하는 것은 일중(日中)의 빛과 같으며, 늙어서 학문을 좋아하는 것은 촛불의 밝음과 같다고 하였습니다. 이 세 가지 중에 어느 빛이라도 있는 것과 캄캄한 속을 헤매는 것, 어느 것이 낫겠습니까?”
이에 평공이 “좋습니다”라고 하였다.

참고 자료

설원(說苑): 유향(劉向)찬집, 임동석(林東錫)옮김. 1996년 동문선 출판
중국소설사략(中國小說史略): 노신(魯迅) 著, 조관희(趙寬熙) 譯註, 살림 중국문화총서 출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