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의 딴스홀을 허하라

등록일 2001.12.26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서평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책의 제목을 나는 처음에는 '서울에 따스함을 논하라'는 분위기의 말로 이해했었다. 1920년대부터 생겨나기 시작한 우리의 현대성에 비판적인 인식을 가지고 쓰여진 글이고 1920, 1930년대의 서울의 모습에서 따스함을 느낄 수 있겠느냐? 라는 식의 물음을 던지는 글이라고 생각을 했었다. 나의 이러한 생각은 물론 당연히 잘못된 생각이었지만 이런 잘못된 생각을 하게 된 것에는 어느 정도의 논리가 있다. '우리 나라에 우리 자생적인 현대라는 모습이 있었느냐' 라는 비판적인 나의 시각이 그러한 생각을 하게 한 것이다. 이 것은 서구적인 학문의 관점에서 우리 나라의 근대를 이해했기 때문에 생겨난 일이다. 현대를 그럴듯하게 이해하겠다는 생각과 그럴듯한 근대란 서구에서 만들어진 이론에 입각하여야 하고- 실제로 서구의 이론이 무엇인지 알지도 못하면서- 현대를 매우 거대한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조금 더 풀이해 말하자면 근대란 문명의 급속한 발달과 더불어 지식인층이 주도하여 발전된 시기라고 인식한 것이다. 이런 나의 관점에서 우리 나라에 근대라는 것은 없는 것과 다름이 없었다. 때문에 부정적인 시각으로 현대성의 형성과정을 작가가 볼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했고 서울에 따스함이 있느냐 라는 식의 해석을 하였던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