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하리수 vs 홍석천

등록일 2001.12.2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캄캄한 방에 촛불 하나. 보첼리의 '타임 투 세이 굿바이(time to say goodbye)'를
들으며 사랑하는 사람과 있다. 이곳은 그와 나만의 천국이 되어버렸다. 방안의 모든
것들이 우리의 영혼을 맑게 해주었다."
'연예인 커밍아웃 1호' 로 졸지에 더 유명해진 홍석천씨가 최근 펴낸 수기집 "나는
아직도 금지된 사랑에 가슴 설렌다"에 나오는 대목이다. 홍석천 파문 이후로 많은
이들이 동성애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대다수가 동성애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막연히 두려워하고 비정상적으로 보는 이들이 많다.
'정치적'이라는, 또는 그 틀 안에서, '인권'이라는 거창한 말을 쓰지 않더라도 주위에 있는 사람들에게 동성애자는 것을 밝히는 이유 중의 한 가지에는 "세상 사람은 모두가 다 이성애자라다"라는 가정에 있지 않을까?

일 년이 조금 안됐다. 탤런트 홍석천이 공중파를 타고서 조심스레 커밍 아웃을 했다. 물론 대부분이 예상했듯이 우리 사회는 그것을 받아들이길 원하지 않았다.(평소에 느끼남으로 통하던 그는 커밍 아웃 이후 더 과격한 반응을 견뎌야했다) 그가 출연하던 프로그램에서 더 이상 그의 얼굴을 보는 일은 없어졌고, 코끝이 빨개져 훌쩍거리는 모습만 간간이 TV에 나왔다. 그리고 홍석천의 얼굴은 브라운관에서 조금씩 멀어져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