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철학] '장미의 이름' 속의 철학

등록일 2001.12.2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 중세에 있어서의 인간에 대한 이해는 어떠했는가?
2. 중세적 세계관에 있어서 ‘지식’의 의미는 어떠했는가?
3. 중세에 있어서 성직자와 일반 국민들 간의 관계는 어떠했는가?
4. 중세에 있어서의 교육, 특히 스승과 제자의 관계는 어떠했는가?
( 월리엄수사와 앳소의 관계를 예로 서술)
5. 감상포인트 외에 인상 깊었던 점은?

본문내용

"죄많은 내 인생도 만년에 이르러 ......난 수기를 쓰기로 했다. 1327년 젊은 날의 기이한 일...주여 내게 지혜를 주소서......" 전체적으로 어두운 색채와 함께 늙은 앳소의 독백으로 이 영화는 시작된다.
전 유럽에 걸쳐 종교재판과 마녀사냥이 미친 듯이 행해지던 1327년, 두 개의 그림자가 북이탈리아에 위치한 베네딕트 수도원을 향해 부지런히 걸음을 옮기고 있다. 그림자의 정체는 윌리엄과 견습수도사인 앳소, 저녁 무렵, 거대한 팔각형 탑이 음울하게 모습을 드러내는 수도원을 도착했을 때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원인 불명의 죽음, 그 후로도 제2, 제3의 죽음이 뒤따른다. 이러한 죽음의 원인은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 제 2권, 인간의 웃음에 관한 책이었다. 웃음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던 호르헤의 음모로 인해 수도사들이 독약이 묻은 책을 읽다가 하나둘씩 자신들도 모르게 죽어간 것이다. 호르헤는 이 책이 남는 것을 원치 않았기에 결국 자신이 그 책을 찢어 먹고 동시에 도서관을 불바다로 만든다.
이 영화는 이탈리아의 한 수도원을 배경으로 한 살인사건을 통해 당시의 시대적 배경을 알 수 있게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