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파우스트』에 나타난 악(惡)의 본성

등록일 2001.12.20 한글 (hwp) | 1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괴테(Goethe)의 『파우스트 Faust』에 대해서 새로운 논문을 쓴다는 것은 현재의 연구 현황으로 보아서 거의 절망적인 작업이다. 그럴 것이 『파우스트』에 대한 새로운 해석은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괴테의 생존시에, 그것도 작품이 채 완성되기도 전에 불붙은 이 작품에 대한 논의는 그후 끊임없이 지속되고 확대되어 지금은 그 윤곽조차 파악하기가 불가능한 엄청난 괴물이 되어 있기 때문이다. 괴테의 탄생 250주년이 되는 금년에도 세계 각처에서 무수한 논문과 책이 이 "위대한 인류의 유산"에 대해서 집필될 것이고, 연구의 현황을 헤아리는 작업은 더욱 더 절망적인 상황에 빠질 것이다.
그러나 지금까지의 『파우스트』연구에서 확인되는 하나의 특기할 만한 사항은 대부분의 연구가 직접적 또는 간접적으로 주인공인 파우스트(Faust)에게 집중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이에 반하여 그의 상대역인 메피스토펠레스(Mephistopheles), 근원적 진리 인식의 불가능성에 대해 절망한 학자 파우스트를 연구실에서 이끌어 내어 삶의 다양한 현실로 안내해 주고, 죽음에 이르기까지 동반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그를 악(惡)의 나락으로 떨어뜨리려 끊임없이 노력한 악마 메피스토는 상대적으로 연구자들의 큰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연출가들과 배우들이 이 악마에게 보인 큰 관심과는 아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