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의 멸망 -의자왕] "의자왕" 그는 성군인가? 아니면 폭군인가?

등록일 2001.12.18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전 점수 받기 어렵다는 교수님한테 A+ 받았는데 어떠실지 모르겠어여 ... 리포트 쓰실때 조금이나마 도움 되셨으면 하네여...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느 시인은 이런 구슬픈 절창을 남겼다.
"어떤 밤 불길 속에 곡소리 나더니/꽃 같은 궁녀들이 어디로 갔느냐/임 주신 비단치마 가슴에 안고서/사비수 깊은 물에 던진단 말이냐/낙화암, 낙화암 왜 말이 없느냐."
이 노래는 백제의 멸망을 노래한 것이다. 지금껏 백제의 삼천궁녀로 상징되는 의자왕의 사치는 백제 멸망의 결정적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런 사정을 연상하게 하는 기록은 《삼국사기》〈백제본기〉의자왕 16년조의 "봄 3월에 왕이 궁녀들을 데리고 음란과 향락에 빠져서 술 마시기를 그치지 않으므로 좌평(佐平)성충(成蟲)이 극력 말렸더니 왕이 성을 내며 그를 옥에 가두어 버렸다. 이로 말미암아 감히 말하는 자가 없었다."는 기사이다. 이 기록에서 의자왕은 충신의 충언조차도 듣지 않는 등 국정을 동외시함 채 음란과 향락에 빠져 지내는 인물로 묘사되고 있는데, 이런 실정으로 백제가 멸망했다고 해석하고 있다.
하지만 같은 책인 《삼국사기》〈백제본기〉의자왕조의 다른 기록에는 전혀 다르게 묘사되어 있는데, 그 내용은 이렇다.
"의자왕은 무왕의 맏아들이다. 그는 용감하고 대담하여 결단성이 있었다. 무왕이 왕위에 있은 지 33년에 태자가 되었다. 그는 부모를 효성으로 섬기고 형제간에 우애가 있어서 당시 해동증자(海東曾子)라고 불렸다. 이 기록에 따르면 당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