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사] 한국의 고분, 부장유물 정리

등록일 2001.12.1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무덤과 부장유물

본문내용

무덤이란 시체나 유골을 묻은 곳을 의미한다. 처음에는 단순한 시체처리 방식이었으나 공동체 생활로 인간적 감정을 가진 이후에는 추모의 의미로서 조형물을 만들게 된 것이라 생각된다.
구석기 시대의 무덤은 유적은 남아있지 않으나 다른나라의 경우를 비교해 보면 간단한 토광묘인 것으로 추정된다. 신석기 시대에는 석묘가 존재하였으며 인위적 시설이라는데 의미가 있다.
청동기 시대인 고조선-삼한 시대의 무덤양식은 크게 5가지로 나눌 수 있다. 먼저 석관묘는 매장부를 얇은 판석으로 짜맞춘 목판 모양의 무덤으로 석관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이에 비해 석곽묘는 토광을 파고 바닥에 돌을 깔고 나무로 천장을 덮고, 그 위에 돌을 쌓아올린다. 지석묘는 고인돌이라고도 하며 그 양식을 크게 북방식, 남방식, 개석식으로 나눌 수 있다. 옹관묘는 주로 남부지역에 분포하며 항아리에 시체를 넣어 매장하는 방식이다. 토광묘는 전통적인 무덤양식으로 땅을 파서 시체를 묻는 방식이며 그 양식에 따라 순수 토광묘, 목곽 토광묘, 석개 토광묘 등으로 나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