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고려 사회를 귀족 사회로 보아야 할 것인가

등록일 2001.12.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유승원, <고려 사회를 귀족 사회로 보아야 할 것인가>

본문내용

귀족사회론에서 제시하는 고려의 사회상은 문벌이 모든 사회적 특권을 사실상 독점하였다는 것으로 집약된다. 하지만 “소수의 지배층이 모든 사회적 특권을 사실상 독점한다”라는 명제는 어느 시대에나 적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려사회가 지닌 특성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또한 신라골품제 사회를 극복한 고려시대의 발전상도 제시할 수 없다는 점에서 그 문제점이 확연해진다. 따라서 귀족사회인지의 여부를 다시 한번 검토해 보기로 한다.
우선 귀족을 정의할 때 ‘법제적 특권의 향유’와 그러한 ‘지위의 세습’이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다. 즉, 귀족이라 함은 법제적 차등을 징표로 하고 그러한 법제적 차등이 세습되도록 규제된 집단이다. 결국 귀족은 하나의 신분으로 그 중 가장 지위가 높은 신분인 것이다. 따라서 귀족사회라 함은 귀족이 존재할 뿐 아니라 귀족이 실권을 행사할 수 있거나 지배층 내에서도 최고의 위치에 군림하고 있는 사회여야 함을 의미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