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사회와 문화] [철도원] 영화감상문

등록일 2001.12.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관객에 대한 친절성(이 단어를 처음에 누가 사용했는지는 몰라도 요즘 비평글에는 무슨 유행처럼 곧잘 이용되어진다.)을 따진다면 이 영화만한 작품도 없다. 영화는 현재의 오토 모습을 보여주면서 그의 과거사가 흑백화면의 플래쉬백으로 삽입되어지는데 현재의 모습에서 어떤 상황이 보여지면 바로 그 상황의 원인이 되는 사건을 보여주는 형식이다.
즉 관객의 의문이 그때그때 수월하게 해결되는 셈인데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해서인지 표현방식이 다분히 문학적이여서 좀 싱겁기도 하지만 나름대로 이야기를 풀어내는 재주가 있다. 그러나 이야기를 풀어가는 과정에서 감정의 과잉노출은 영화의 힘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특히 등장인물들이 모두 눈물바다가 되는 장면, 즉 오토가 딸 유키꼬를 알아보게 되었을 때 딸과 오토사이에 오고가는 대화는 너무도 감상적이고 상투적이여서 그 감흥이 삭감된다. 그 흔해빠진 "슬픔의 강매"가 또 시작되는 느낌이랄까? 그리고 영화의 힘을 떨어뜨리는 또 하나의 요소는 영화속 일련의 장면들과 음악, 대사들이 마치 "철도원의 홍보영화"인양 착각하게 만든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