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문학] Homo Faber를 읽고

등록일 2001.12.1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독일 문학가 막스 프리쉬의 Homo Faber의 간단한 요약과 느낌을 적어봤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소설의 주인공 발터는 전형적인 기계인이다. 기계인이라 함은 인간으로서 지녀야 할 감정이 전혀 없고, 자기에게 주어진 일에 철저하게 계산적이고 기계적으로만 대처하는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발터는 운명을 결코 믿지 않으며 확률의 공식으로만 모든 것을 계산한다. 또한 그는 자신에게 처해진 모든 일들을 운명이라기 보다는 우연의 연속이라고 생각한다. 발터가 절대적으로 부정하는 그 운명의 발단은 비행기 안에서 이루어진다.
작가 막스프리쉬는 그의 작품 호모파버를 통해 현대에 대두되고 있는 인간소외라는 문제의 측면을 다루고 있는것 같다. 급속도로 발전해 버린 문명의 홍수 속에서 현대인은 문명사회라는 거대한 기계의 부속품이 되어버리고 만 것이다. 이 거대한 문명사회속에서 개인은 자기정체성을 잃은 채 방황한다. 주인공 발터가 바로 이러한 사람이다. 그는 기계적이고 도구적이며 비인간적인 현실주의자이다. 그의 감정은 몹시 메말라 있다. 그는 기쁜 일에 기뻐할 줄 모르고 슬픈 일에 슬퍼할 줄 모른다. 그의 기계적인 모습은 자신은 운명이나 천명을 결코 믿지 않으며, 기술자로서 확률의 공식만으로 모든것을 계산한다는 그의 말 속에서 확연히 드러난다. 그는 빈틈없이 신속정확하게 모든 일을 수행하는 기계가 인간보다 우월하다고까지 이야기한다. 또한 그는 눈에 보이는 것 이외에는 아무 것도 믿지 않는다. 모든 자기에게 처해진 일들을 운명이라기 보다는 우연의 연속이라고 생각한다. 이야기의 진행과정 속에서도 수차례 자베트와의 일이 운명이 아니고 우연임을 강조하는 그의 모습에서 다분히 현실적인 면을 느낄 수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호모파버의 발터 파버의 자기인식 변화과정 12페이지
    Ⅳ. 맺는 말 작품에서 사건이 전개된 실제 물리적인 시간들을 얼마 되지 않지만, 이 글을 통해서 파버 개인의 인생을 돌아본 것 마냥 많은 일들이 있었고, 그 일들을 통해서 파버는 변하게 되었다. 사랑하는 여자가 자신의 ..
  • 막스 베버의 사회학 11페이지
    막스 베버의 실질 연구대상의 핵은 근대 자본주의 사회의 역사적 발생과정이었고, 이 대상의 이론적 확대치가 합리성 문제였다. 물론 자본주의 현상은 거의 모든 고전작가들의 공통된 출발점이었지만, 그에 대한 접근방식 또는 문제설정은..
  • (막스베버,이 사람을 보라) 를 읽고 난 후 감상문 4페이지
    총 13개가 되는 책 중에서 내가 읽어야 할 책은 6번, 김덕영 저자의 <막스 베버, 이 사람을 보라>라는 인물과 사상사 책이었다. 교수님께서는 13가지 중 내가 개인적으로 읽고 싶은 책을 보고 감상문을 쓰는 것이 아니라, 개..
  • 막스주의로 본 太平天下 2페이지
    태평천하의 가계도를 보면 재미있는 현상을 발견하게 되는데 그것이 바로 막스주의의 핵심인 토대와 상부구조의 모양을 이루고 있는 것 같다. 그 중 태평천하의 이야기는 마치 막스가 구체화한 4번의 생산양식 변화 중에서 마지막 4번째..
  • 막스 쉘러 (M. Scheler)1874-1928 12페이지
    쉘러는 1874년 독일 뮌헨에서 출생하여 유대교도인 어머니의 영향아래 자랐다. 쉘러는 어머니에 의해 정립된 생각과 기대 등이 어릴 때부터 강요되었으며, 그의 삼촌의 종교적 관습 속에서 성장하였다. 그래서 쉘러는 유대교의 예배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독일문학] Homo Faber를 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