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사] 유토피아와 걸리버 여행기

등록일 2001.12.1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야후는 이 세상에서 제일 혐오스러운 짐승이다. 못생겼으며 교활하고 성격이 나쁘고, 색을 밝혔다. 걸리버는 자신이 그런 야후와 닮았고, 실상 그러한 기질을 가진 야후와 아주 비슷하다는 것을 알고 절망에 빠졌다.
그에 비하면 야후의 주인이고 그 땅의 지배자이며, 걸리버의 주인인 말들은 고귀한 인품과 합리적인 사고를 가진 존재였다. 걸리버는 주인을 닮아가려고 노력했다.
-제4부 말의 나라-

조나단 스위프트의 걸리버 여행기의 4부 말의 나라의 내용의 일부분을 요약한 것이다.
걸리버 여행기는 내가 읽어본 책 중 유토피아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최초의 것이다. 내가 고1때 걸리버 여행기를 최초로 읽었는데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 그 전까지 1부, 2부만 나온 동화책 걸리버 여행기만을 읽었을 뿐이니까 말이다.

----중략---
나는 유토피아를 믿지 않는다. 하지만 유토피아를 꿈꾸는 사람들이 없었다면 인류의 발전도 없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사실 모어의 유토피아에는 내 마음에 안드는 구석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아니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곳과 맞지 않는 것이 많다고 해야 하겠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