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항일운동

등록일 2001.12.10 MS 워드 (doc) | 5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개신교는 한말 이래 선교사들의 '정교분리정책'과는 달리 국권회복운동과 민족독립운동에 참여한 주도적 인물들을 많이 배출하였다. 1908년 친일적 외교고문 스티븐스를 저격한 장인환, 전명운이 모두 개신교인 이었으며, 안중근과 함께 이토를 암살하는 거사에 참여하였던 우덕순(禹德淳)도 개신교인 이었다. 게다가 일제의 병탄을 전후하여 국외로 망명, 활동한 민족운동가 중에도 안창호, 이승만, 박용만, 이갑, 이동휘, 여운형 등 기독인이 많았다. 이들의 독립운동 방략은 각기 약간씩 차이가 있었지만 자신의 신념과 확신에 따라 민족을 단결시켜 일제로부터 빼앗긴 나라를 되찾고자 하는 열망에는 다를 바가 없었다. 안창호는 미주 지역에서 흥사단과 대한인국민회를 중심으로 실력양성과 교민 단결에 노력하다가 1919년 국내에서 3·1운동이 일어나자 국민회의 파송을 받아 상해로 건너가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참여하여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