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년대 한국 민중사

등록일 2001.12.0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4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전정권이 체제를 정비하는 동안 노동운동을 비롯한 민족민중운동은 광주민중항쟁의 좌절에서 깨어나지 못한 채 침묵하고 있었다. 전정권은 노동법을 개악하여, 노동조합의 형태를 기업별 노조로 한정하여 노동자의 단결권을 제한하였다. 특히 "제3자개입금지" 조항을 마련하여 노동운동에 대한 사회 지원을 차단하고 쟁의에 대한 규제도 강화했다. 전정권은 1981년 1월 처계피복노조, 반도상사노조, 콘트롤데이타노조 등의 민주노조들을 해체시켰다. 독점자본과 지배권력의 폭력앞에서 노동자들은 점차 노동운동과 정치운동이 따로 일 수 없음을 깨달아갔다. 또 광주민중항쟁이 좌절한 뒤 많은 대학생과 지식인들이 노동운동에 뛰어들어 노동자들의 정치적 자각과 계급의식을 일깨웠다. 1983년 유화국면이 조성되자 과거 선도적으로 민주노조운동을 벌였던 사업장에서는 블랙리스트 철폐운동으로 노동운동의 불씨를 지폈고, 이듬해 3월 10일에는 해고되었던 선진 노동운동가들이 모여 "한국노동자복지협의회"를 결성하여 노동법 개정운동을 주도하였다. 그 해 9월과 10월에는 많은 대학생들이 청계피복노조 합법성쟁취대회에 참여하여 노학연대투쟁을 벌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