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 사회과학] 미국이 진정으로 원하는것

등록일 2001.12.08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507년 정복은 계속된다.”
① 미국의 세계에 대한 신질서 수립 계획
② 미국의 적극적인 개입
③ 미국의 개입 이후의 미국에 대한 종속
④ 개입을 위한 새로운 구실들..
⑤ 남미에서의 미국의 노력

본문내용

내가 노암 촘스키에 대한 기억을 아득히 깊숙한 망각의 기억에서 꺼낸 것은 올해 여름쯤이었다. 외무고시를 준비하고 있는 친구와 새벽에 잠시 이야기를 하다가 다시금 기억에서 되뇌어졌다. 미국에서 언어학 관련 대학 중 최고의 대학이 MIT라는 친구의 말이 발단이었다. 이유는 바로 ' 노암 촘스키 '가 MIT에 있기 때문이었다. '아 맞다 그가 '변형생성문법'을 썼구나...' 하는 것이 그때 촘스키에 대한 나의 느낌정도였다.
그러다가 그의 또 다른 면을 알게 되었다. 미국 WTC의 테러이후였다.
테러에 희생된 사람들에게는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보낸다. 테러는 존재해서는 안돼 는 '악'이다. 하지만 그 혼란한 상황이 조금 지나면서 테러는 '미국이 자초한 결과'라는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 그 동안 미국의 중동에 대한 그릇된 정책과 간섭은 중동지역 사람들의 가슴을 분노시키기에 충분했으며, 특히 나라를 잃어버려 전 세계에서 떠돌고있는 팔레스타인 국민과 이스라엘의 횡포를 지켜본 많은 주변 국가 사람들은 분노했다. 이번 테러는 놀라울 만한 일이지만 곰곰 하게 생각해 보면 당연한 결과라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의 얼굴에는 반성의 표정은 없고, 새로운 건수(미국

정말 잘쓴 레포트... 짤 a+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