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사연구] 풍납토성이 백제의 수도인가

등록일 2001.12.07 | 최종수정일 2015.02.22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음다...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서론
우리나라의 고대사는 아직까지도 모호한 점이 많다. 이것은 일제 시대를 거치면서 일본에 의해 왜곡된 역사들과 식민사관 등이 어우러져 마치 역사의 긴 흐름의 중간을 싹둑 잘라먹은 것 같아 더욱 모호하다. 또한 해방이후 한국전쟁과 1960년대의 경제개발을 거치면서 이 땅에 남아있는 고고학적 자료들이 많이 사라졌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러한 데에서 기인하여 고대사에는 논쟁이 되는 이론들이 많다. 학자들마다 여러 가지 이론들을 내놓거나 새로운 유물 한 점이 발굴되면 또 다른 새로운 이론들이 등장하는 등 학계도 우리나라의 고대사만큼 복잡하기만 하다. 흔히 고대사라고 하면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를 가리키는 경우가 많은데 그 중에서도 신라사의 경우는 삼국 중에서 가장 많이 연구되어지고 학술논문들도 다양하게 나와서 그나마 모호한 부분이 적다고 할 수 있다. 또한 고구려사의 경우도 북한학계에서 북한정부와 정통성을 잇기 위해 중점적으로 연구되어지는 바 여러 자료들이 나와 있다. 그러나 백제사의 경우 삼국 중에서 가장 연구가 적게 되어진, 그래서 모호한 부분이 많다. 고고학적인 자료도 무령왕릉이 공주, 부여의 왕성들 정도 밖에 없어서 자료가 부족한 현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백제의 건국당시의 왕성인 위례성에 대한 논란이 학자들 사이에서 공공연히 벌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일례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