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공황전후의 유럽경제

등록일 2001.12.0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세기말부터 시작된 경제혁명은 유럽대륙의 역사중 가장 혁명적인 사건이었다. 19세기초에 영국에서 시작된 근대적 경제 성장은 여러 다른 지역과 국가들로 확산되어 갔다. 하지만 근대 유럽의 경제사에서 가장 성공적이지 못했던 시기라는 뚜렸한 특징을 지니고 있다. 그시기의 특징을 살펴보면 북미와 비교했을 때 유럽의 성장속도는 둔화되었고 국제 무역은 거의 파탄에 이르는 수준에 까지 와해가 된다. 그로인한 높은 실업률은 경제적 혼란을 야기 시킨다.그러나 그 시기의 생산성의 향상은 우리에게 흥미롭고 중요한 사실로 여겨진다. 위의 저성장과 불황이 불가피한 현상이 아니라 사람이 빚어낸 것이라는 것이고 2차대전 이후의 고성장의 배경을 설명해 준다. 인적자본의 축적이 이루어낸 결과라는 사실이다. 그러나 1차대전의 발발은 국제 경제조직관계를 이해하는 데에 꼭 필요한 사건이며 거대한 변화의 도화선이었다.
그러한 변화의 원인제공을 한 1차대전의 성격을 살펴보아야유럽의 20세기 전반기 경제사에 미친 영향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유럽 각국은 , 특히 영국중심의 전쟁이 금방 끝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그것은 환상에 지나지 않았고, 장기전으로 치달았다. 이 전쟁으로 2가지의 중대한 변화가 생긴다. 첫째 교전국 농업의 지위가 흔들리면서 값싼 농산물 수입을 위해서 관세가 폐지되었고, 둘째로 협상국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