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 삼국유사 서평

등록일 2001.12.07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흔히 우리의 역사를 표현할 때, ‘반만년의 유구하며 빛나는 역사’라고 이야기하곤 한다. 그러나 정작 이러한 이야기의 근거를 물어본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근거를 찾지 못하기 일쑤이다. 그 근거를 찾다가 결국은 우리의 역사를 중국 역사의 아류쯤으로 치부해 버리기도 한다. 더군다나 지금 우리 사회가 서양에서 발달한 기계문명과 매스미디어에 거의 점령되다시피 한 상황에서 우리의 문화적 뿌리를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이제 순수하고 순박한 우리 민족 고유의 숨결을 느끼기란 멀리 떨어진 고궁이나 깊은 산 속의 절, 사람들의 일상과는 격리되어 외따로 떨어져 있는 기와집, 초가집의 한 모퉁이에서나 가능한 일이 되었다. 그러나 우리의 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다면, 서양의 그것과도 다르고 중국의 그것과도 다른 우리만의 역사를 찾고 싶다면, 그 옛날 순수했던 시절의 이야기가 듣고 싶다면, 가장 먼저 찾아야 할 책이 바로 「삼국유사」이다.
천상 상제 환웅의 아들 단군이 지상을 내려다보며 인간세계를 흠모했던 이래로 그곳에서
내려와 아사달에 도읍을 정하고 이 땅을 다스리기 시작하고, 웅녀와 혼인하여 그의 아들인
단군왕검이 조선이라는 나라를 연 이래로 수많은 우리 민족의 부침이 이 책에 담겨 있다.
단순히 ‘이러한 일이 있었다’로 끝나는 딱딱한 역사책이 아닌 우리 민족만의 심성이 행간
마다 베어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