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감상문]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등록일 2001.12.06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안녕하세요. 연세대학교 01학번입니다. 제가 엊그제 마악 제출한 자료입니다. 공유하시기를..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젊음이라는 것은 아마도 '순수'의 또 다른 이름일 것이다. 젊은이는 어린아이처럼 '티 하나 없는 흰 종이'에는 비유될 수 없겠지만 그보다 더 '때묻지 않은 정열'을 지니고 주위의 사물과 사람을 대하게 마련이다. 벌써 어감에서 나는 이 커다란 차이를 못 느끼는 자가 있을까? '어린아이'는 아직 미숙하여 타인의 도움을 필요로 하곤 하지만 그에 반하여 '젊은이'를 들어보라. '자신의 젊음을 마음껏 발산하여도 아무도 개의치 않고 자유와 때로는 방종을 누려도 용서받을 수 있는' 포용력 있는 이름이 아닌가? 베르테르는 그야말로 '젊었다.' 이 책의 제목이 왜 단순히 '베르테르의 슬픔'이 아니라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인지를 책을 덮고 난 이제야 확실히 알 것 같다. 늘그막한 연세의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 왜 우리를 가만히 바라다보시면서 입가에 조용한 미소를 짓는지 나는 알 수 있을 것만 같다. 그분들은 더 이상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을 읽어도 공감지대를 형성할 수가 없는 것이다. 우리를 부러운 듯이 찬찬히 뜯어보시는 그 눈빛에는 이미 한 때 젊음을 모두 발산하고 소모해버렸기 때문에 이 책을 읽을 때 젊음을 느끼며 흥분을 억누르는 것이 아니라, 당신들의 젊은 날을 회상하며 '이해'할 뿐이다.

참고 자료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