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문화] 성균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1.12.05 기타파일 (bak) | 3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열씸이 썼음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두 번째로 성균관안에 들어가 본다. 그전에 유학동양학부 학생들의 기숙사에 밤늦게 갔다가 쫒겨난 적이 있어서 인지 다시 성균관을 찾으니 감회가 남달랐다.
성균관에 첫발을 들이니 제일 먼저 우리를 반기는 것은 커다란 은행나무였다. 이 은행나무는 한자로 풀이를 해보면 사람의 형상을 닮은 나무라는 의미가 있다. 내가 보기에도 성균관의 은행나무는 500년간이나 든든하게 성균관을 지켜온 파수꾼 할아버지의 이미지이다.
성균관의 수많은 은행나무들중 명륜당 앞 은행나무에는 하늘도 감동한 성균관 유생의 향학열이 긷든 전설이 있다. 옛날의 성균관 은행나무에서는 은행이 매우 많이 열렸었다고 한다. 그래서 지독한 은행의 냄새가 유생들의 공부를 방해했고 참다못한 유생들은 하늘에 더 이상 은행이 열리지 않도록 해달라고 빌었다. 그 이후 성균관의 은행나무에서는 은행이 열리지 않게 되었다고 한다. 이것이 사실인지 어떤지는 모르겠으나 이런 전설이 나올 정도라면 확실히 성균관 유생들의 향학열은 대단했던 것 같다. 500년전 선배들의 이런 향학 정신을 생각하면서 매일 놀기만 하는 나 자신이 잠시 부끄럽지 않을 수 없었다.

참고 자료

없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