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비평] 주체적인 독자를 위하여

등록일 2001.12.04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작품 요약 및 문학교육의 문제점
Ⅱ.본론
1) 왜 '시'일까?
2) '시'를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3) 작품 분석
-'카페 프란스'와 '백수의 탄식' 비교 포함
3. 결론

본문내용

Ⅰ. 서론
유종호 선생(이하 유종호, 필자)은 시를 읽는 것은 인간을 이해하는 과정이며 이의 이해를 통해 '가르침'과 '즐거움'을 얻는 중요한 작업이라 하였다. 그런데 속된 것이 숭상되고, 고전을 통한 엄밀한 교육이 진행되지 않은 탓에 시를 즐기는 태도는 사라져 버렸다고 말한다. 시적 감수성의 훈련 부재는 물론이고 기본적으로 시를 깊게 보려는 태도조차 찾을 수 없는 현실은 문학교육의 현장에서도 드러난다. 우리 문학교육의 문제점은 물론 잘못된 교육제도 전반에서도 찾을 수 있지만 정답을 얻어내는 요령을 가르치는 데 급급한, 문학 교육을 하는 사람의 태도에 기인한다. 아버지와 딸과 데릴사위의 관계를 해학적으로 다룬 작품 '봄봄'을 이야기하는 데 대부분 '가진 자와 못 가진 자의 대립을 그렸다'고 대답했다는 실제 결과는 문학교육의 실패를 여실히 보여준다. 학생을 가르치는 지침서인 <교사용 교과서>부터 시의 해석이 매우 불충분하거나 잘못되어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러한 문학교육의 실패가 주체적 판단능력을 가진 '주체적 독자의
.
.
.
본 발표에서는 이 글을 읽고 생긴 몇 가지 의문점을 중심으로 작품 해석의 방향을 찾고 구체적 작품 해석에 중점을 두었다.

참고 자료

김상욱, 『시의 숲에서 세상을 읽다』, 푸른나무, 1996
김종길, 『시를 어떻게 읽을 것인가』, 고려대학교 출판부, 1998
유종호, 『시란 문엇인가- 경험의 시학』, 민음사, 1995
유종호, 『서정적 진실을 찾아서』, 민음사, 2001
장영우ㆍ이재무, 『대표시 대표평론』, 실천문학사, 2000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문학, 정지용.시,카페프란스] 정지용의 카페프란스 6페이지
    시는 식민지 시대를 배경으로 지어졌다. 1연과 2연에서 간결하게 묘사되고 있는 종려나무, 카페 프란스, 루바쉬카, 보헤미안 넥타이 등이 환기시키는 정서는 다분히 이국적 정취다. 아울러 화자와 그 일행을 ‘삐뚜른 능금’이나 ‘벌..
  • [문학] 유종호 「주체적 독자를 위하여」 10페이지
    1. 들어가며 지금 시대에 문학은 이미 죽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있다. 문학이 인간에게 할 수 있는 역할은 이미 다른 영상매체가 하고 있고, 그래서 문학은 벌써, 혹은 머지않아 죽을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그 말이 사실일지..
  • 정지용 시론과 시 분석 8페이지
    1. 서 론 한국 현대시사에서의 정지용의 위치는 모더니스트라는 평가를 가장 많이 받아왔으며 이는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그가 작품 활동을 활발히 했던 1930년 전후는 퇴폐적 낭만주의와 프로문학이 퇴조하여..
  • 정지용 카페프란스 감상문 1페이지
    카페 프란스는 오늘날의 단란주점이라고 들었지만, 그 말을 듣기 전까지 카페 프란스는 갈색 목조 나무로 꾸며져 있으나 한복을 입은 여 종업원들이 커피를 나르는 어울릴듯하면서 어울리지 않는 분위기를 떠올리게 했다. 옮겨다 ..
  • 정지용 카페프란스 분석 6페이지
    [1] 작가 정지용(1902 충북 옥천~?) : 호는 아호는 지용(池龍). 그의 문학작품은 섬세한 이미지 구사와 언어에 대한 각별한 배려를 보여준 것이 특징이다. 그는 자연을 대상으로 삼아 시어의 조탁과 섬세하고 선명한 이..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문학비평] 주체적인 독자를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