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법개론] 몽테스키외의 `법의 정신`이 현행세법에 주는 시사점

등록일 2001.12.03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이글은 제가 몽테스키외의 `법의 정신`을 읽고 발췌한 것이 아닌 직접 쓴 글입니다.
많은 도움 됐으면 좋겠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몽테스키외는 직접관리가 이루어지는 가운데 경우에 따라서 조세를 청부케 하는 것이 옳다고 보고 있다.
직접관리란 국가가 직접 경제적으로, 질서정연하게 그 수입을 징수하는 조세의 국가 관리이다.
이를 뒷받침해주는 기본 조건으로 국가는 부유해지기 위해 시민을 가난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을 것인가, 아니면 시민을 안락하게 해줄 것인가를 숙고해야한다.
책의 내용이 시사하는 점을 들자면 결국 국가와 시민의 이해관계의 절충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국가를 구성하고 있는 국민의 일원으로서 각각의 납세자적인 입장으로만 조세 징수를 보면 안될 것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