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란

등록일 2001.12.0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9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강재는 파이란이 남긴 편지로 인해 그를 인식하고, 자신의 존재도 자각한다. ‘당신의 아내로 죽는다는 거 괜찮습니까? 아무 것도 주지 못해 죄송합니다…’. 파이란의 또다른 편지를 읽으면서 담배를 꺼내 물고 라이터를 켜던 강재가 결국 꺽꺽 터뜨리는 오열은 때늦은 통한의 눈물에 다름 아니다. 순간순간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 울음으로 영화의 하이라이트를 이룬다. 고목에 싹이 돋듯 초반부의 강재가 아닌 모습으로, 사랑은 사람을 변화시키고 세상을 바꾸게 만든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